본문 바로가기

#작은PC

인텔,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 MID 발표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진행 중인 IDF(Intel Developer Forum) 2007에서 인텔은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인 MID를 발표했습니다.

여기서 MID'Mobile Internet Device'로, '휴대용 인터넷 기기' 정도로 해석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 플랫폼의 특징을 정리하면,

  • 인텔 CPU/칩셋 기반의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하드웨어
    이번에 정식으로 공개될 예정인 맥캐슬린(McCaslin) 기반의 제품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OS : MIDINUX
    중국 紅旗(RedFlag) 리눅스를 기반으로 한 MIDINUX라는 제품인데, 실제로 홍기 리눅스는 아시아눅스 표준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 아시아눅스는 국내의 한글과컴퓨터도 참여 중인데, 한중일 표준 리눅스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홍기 리눅스는 2005년부터 인텔과 계속 작업을 해왔고 5월에 MIDINUX 1.0이 나온다는군요.

    참고로 아시아눅스에 대한 더 많은 설명을 보시려면 이곳을 방문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프트웨어
    ㄱ. 20개 이상의 응용 프로그램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MID 화면에 맞게 UI가 최적화됨
    ㄴ. 구글 맵 등 RIA(Rich Internet Application)과 연계되는 소프트웨어 제공

  • 휴대기기에 최적화
    ㄱ. 최초 80초였던 부팅과 5.7초였던 대기에서 복구(resume) 시간이  각각 18초와 3.2초로 줄어듬
    ㄴ. OS 크기를 1.5GB에서 500MB로 줄임

  • 응용 분야
    각 응용 분야별로 별도의 기기를 개발/제공
    ㄱ. 휴대성 극대화(Stay in Touch) : 휴대성을 최대한 극대화한 소형/경량
    ㄴ. 오락용(Be Entertained) : 음악, 동영상, 게임, TV를 보여주기 위해 좋은 화면과 조작장치 지원
    ㄷ. 정보/위치 검색용(Access Info & Locate) : 일반 정보 및 현재 위치, 경로 정보를 보여주기 위해 GPS 지원
    ㄹ. 업무용 UMPC(Be Productive UMPC) : 회사 업무 및 기타 작업을 수행하기 위한 UMPC. QWERTY 키보드 지원
    Access Info & Locate

    Access Info & Locate

    Be Entertained

    Be Entertain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도에 따라 다양한 종류로 출시되는 인텔의 MID


이 MID라는 플랫폼은 기존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창했던 UMPC에서 전혀 다른게 아니라 비슷한 하드웨어 기반에서 OS를 비롯한 소프트웨어 부문을 바꾼 거라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라는 OS에서 벗어난 새로운 UMPC를 추구하려는 인텔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AMD의 공세에 상당히 점유율이 후퇴한 인텔(여전히 압도적이지만)과는 달리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OS 시장에서 독점이라 부르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텔 입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껄끄러운 건 당연한 일이죠.

그리고 소비자 입장에서도 예전과는 좀 달라진 것이, 웹 기반의 응용 프로그램이 폭넓게 등장했다는 점입니다. 웹브라우저만 튼실하면 OS가 어디가 되었건 그럭저럭 쓸만한 프로그램이 많아졌다는 거죠.

하지만 현실적으로 2007년의 대한민국에서 리눅스를 사용하기에는 첫 번째로 웹서핑시 IE와의 호환성, 특히 액티브X 문제가 있습니다. 에뮬레이션이나 듀얼 부트를 사용하는 것은 일반인들에게 먹히지 않는 방법이고요.

두 번째로 리눅스용 어플리케이션 부족 문제는 늘 지적되고 있습니다만, 해결의 기미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 특히 업무용 프로그램이 문제인데, 다행히 아래아 한글은 리눅스용으로 개발되고 있습니다만 리눅스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사이의 문서 호환성 문제가 남아 있습니다. 오픈 오피스가 호환된다고 하지만, 제가 사용해 본 바로는 몇가지 문제가 발생되어 마음놓고 쓸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그 외에 플랫폼의 특성상 모바일 환경에 맞는 UI를 재구축해야 하는데, 아직 화면에 나온 것으로는 그리 훌륭하지 않습니다. 윈도 비스타나 맥OS는 물론이고 윈도 XP와 비교해도 상당히 촌스러운 편입니다. 소비자가 과연 그런 제품을 선택할까 하는 의문도 있습니다.
인텔 또한 MID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외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할 정도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공개된 MID의 UI



이렇게 MID에게 여러가지 문제가 있지만 사실 이 문제는 MID의 문제라기 보다는 리눅스의 문제입니다. 같은 휴대기기로서 기존에 리눅스를 사용했던 PDA들이 결과적으로 모두 시장에서 사라진 것을 보면 MID의 미래 또한 걱정되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가 현재 윈도 독점인 OS 시장에 작은 파문을 던질 수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정말로 중요한 건 소비자를 진정으로 위한 기기가 무엇이냐는 것이겠죠. 앞으로도 인텔의 움직임을 잘 살펴보겠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