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변기기/#키보드#마우스

손목을 편하게 - 안아파 마우스 리뷰

반응형
키보드만으로 PC를 조작하던 시절은 이미 먼 옛날로 느껴지는 요즘, 윈도의 파란 오류 화면보다는 도스나 리눅스 콘솔을 볼 때 공포에 질리는 사람들이 더 많을 정도로 GUI(Graphic User Interface)는 일반화된지 오래입니다.

글자가 가득한 화면을 키보드만으로 조작하던 시절과는 달리 GUI 시대에서 키보드와 함께 입력장치의 멋진 콤비를 이루는 존재는 바로 마우스입니다. 움직여서 찍는 방식의 포인팅 디바이스 가운데 가장 유명한 존재인 마우스는 그동안 트랙볼, 터치스크린, 태블릿 등 다양한 입력장치 사이에서도 간단하면서도 편리한 사용법과 낮은 가격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그런 마우스도 그동안 다양한 방향으로 발전해 왔습니다. 볼마우스가 대세였던 예전과는 달리 지금은 광마우스가 대세를 차지하고 있으며, 가운데 휠의 추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스크롤바로부터 해방시켰죠. 전문가용 마우스도 출시됐는데, 대표적으로 게임용 마우스는 일반적인 제품에는 없는 다양한 버튼을 장비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마우스들이 등장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사실 단순한 것입니다. 보다 편안하게 PC를 잘 활용할 수 있게 해주면 되는 것이죠. 그런 사람들의 열망에 맞춰 나온 제품 가운데 하나가 바로 오늘 소개해 드릴 안아파 마우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아파 라는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이 마우스의 상자는 이와 같습니다. 마우스 하나만 포장되어 있는 형태로 대부분의 마우스가 그렇듯이 별도의 드라이버는 필요없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시면 마우스가 좀 희안하게 생겼습니다. 마우스 버튼이 있는 위치가 좀 다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시다시피 버튼이 옆면에 놓여져 있습니다. 왜 이런 기형 마우스가 탄생한 걸까요? 잠깐 포장상자를 자세히 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VAAX 공식 홈페이지 )


예, 손목과 근육이 뒤틀릴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만들어진 기존 마우스와는 달리 이 제품은 손목에 맞는 적당한 각도로 마우스를 쓸 수 있게 해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안아파 마우스인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바닥입니다. 다른 마우스에 비해 덩치가 큰 대신 바닥도 넓은 편입니다. 이 제품 또한 빛을 이용하는 광마우스입니다.

실제로 쓰게 되면 이렇게 쥐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기존 마우스와는 전혀 다릅니다. 마치 총을 쥐는 듯한 느낌이 드는지라 적응하는데 약간 시간이 걸리는군요.
기존에는 손목을 좌우로 움직이면서 마우스를 조작했다면 이번에는 손을 옆으로 눕힌 상태에서 손목을 위 아래로 움직이며 조작합니다. 이 각도와 움직이는 방향의 차이가 바로 안아파 마우스의 특징일텐데요, 처음에는 그 각도와 방향이 익숙하지 않아 힘들고 축이 되는 손바닥 왼쪽 아래 부분이 좀 고생합니다만, 좀 지나면 익숙해 집니다.
버튼이 옆으로 기울어져서 붙은 모양인 탓에 일반 마우스에 비해 조금 더 크고 무겁기 때문에 노트북과 함께 가지고 다니면서 쓰기보다는 자신이 즐겨 사용하는 사무실이나 집 책상 위에 놔두고 쓰는 것이 적당할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제품을 쓰고 있을 때는 이 안아파 마우스를 부자연스럽게 생각하다가 다시 옛날 마우스를 써보면 오히려 예전 방식이 불편하게 느껴진다는 점이죠.

기존에 마우스를 쓰면서 별다른 불편을 느끼지 못한 경우라면 몰라도 평소에 손목에 다소 무리가 간다 싶으셨던 분들은 이 안아파 마우스를 한번 생각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1. 이 제품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이곳을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2. 이 안아파 마우스와 비슷한 제품으로 좀 더 비싼 버티컬 마우스가 있습니다. PageUpDown.com의 회원 탁e님이 작성하신 재미있는 비교기가 있으니 궁금하신 분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3. 리뷰용 제품을 빌려주신 이콩샵에 감사드립니다.


관련 글
2007/07/12 - 손가락 두개로 사용하는 IGS 핑거 마우스 리뷰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