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PC

울트라씬용 셀러론은 아톰 넷북보다 얼마나 빠를까?

반응형

넷북 시장에서의 부진함을 만회하기 위해 델이 야심차게 내놓은 인스피론 11z에 들어간 울트라씬용 셀러론 CPU에 대한 흥미로운 정보가 있어 알려드립니다.

11.6인치 1366x768 해상도의 화면에 CPU로 인텔의 초저전력 CPU인 셀러론 723 1.2GHz를 채택한 델 인스피론 11z는 처음 발표한 399달러에서 액정을 더 좋은 것으로 바꾼다는 이유로 449달러로 가격을 올린 상태입니다. 그러던 중 NotebookReview.com에서 인스피론 11z에 대한 리뷰가 올라왔는데, 몇가지 기억해 둘만한 내용이 있군요.

해당 리뷰에서는 이 제품의 키보드와 화면, HDMI 단자 및 뛰어난 확장성 등에 대해서는 우수하다는 평가를 내린 반면,

- CPU인 셀러론 723 1.2GHz의 wPrime 연산 결과는 아톰 N270 1.6GHz보다 느리다.
- 내장 그래픽인 X4500과 함께 조합하면 PCMark05의 전체 성능 평가에서는 넷북보다 좀 더 앞서는 수준이다. 특히 3D 그래픽 분야를 보여주는 3DMark06에서는 큰 차이를 보인다.
- 터치패드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

참고로 wPrime은 멀티스레딩을 기반으로 하는 실수연산 평가 프로그램입니다.

성능 부분에 대한 지적은 넷북과 비교하여 엄청난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정도로 이해해 주시면 될 듯 합니다. 그리고 터치패드는 드라이버 문제로 보이네요.

이 밖에도 지적된 부분으로는 배터리가 기본 3셀인지라 긴 사용시간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다소 모자란 수준이죠. 별도로 6셀 배터리를 구입해야 합니다. 참고로 경쟁 제품이라 할 수 있는 에이서의 아스파이어 타임라인 1410 시리즈는 기본 6셀 배터리를 제공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는 인스피론 11z, 우리나라 소비자에게는 어떤 모습과 가격으로 다가올지 궁금합니다.



<덧붙임>
건님 댓글 관련하여 덧붙입니다. 제가 직접 시험해보지는 않았지만 아마도 인스피론 11z가 일반적인 넷북보다는 전체적으로 빠를 것이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특히 그래픽 쪽에서는 상당히 좋겠죠?
하지만 이 글을 쓴 가장 큰 이유는 일반인 입장에서 넷북보다 울트라씬이 무조건 훨씬 빠를 것이라는 인식이 있을 수 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라는 것을 알리기 위함입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트라씬 노트북의 매력이 사라지는 건 아닙니다.

관련 글
2009/08/21 - 에이서, 넷북과 울트라씬 노트북으로 한국에 돌아오다
2009/08/20 - 399달러짜리 울트라씬으로 돌아온 강자, 델의 인스피론 11z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