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애플 iPhone 4S 발표가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

반응형

애플의 아이폰 4S가 지난 밤 발표되었습니다. 듀얼코어 A5 프로세서, 800만화소의 BSI 센서에 1080p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HSDPA, 블루투스 4.0정도가 예전과 달라진 모습입니다. 물론 음성인식 비서라는 SIRI와 무선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AirPlay도 재미있는 기능이죠. iOS5와 iCloud 쪽은 이미 알려진 부분인지라 그냥 그랬고요.

이번 발표를 보고 확실히 아이폰이 차지하는 위상은 달라졌다는게 느껴졌습니다. 아이폰4 때까지만 해도 수많은 스마트폰들 가운데 홀로 우뚝 선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홀로, 윗 자리에 서 있긴 하되 얼마 차이나지 않는 위치에 경쟁 제품들이 자리하고 있다고 할까요?

이렇게 된 것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우선 하드웨어 분야. 확실히 여기서는 애플이 예전처럼 우위를 가져가긴 힘듭니다.
듀얼코어 프로세서나 800만 화소/1080p 촬영은 성능 차이는 있겠습니다만 이미 경쟁사에서 한참 전에 발표한 것들이죠. BSI 센서에 고화질을 자랑하지만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아크와 레이에 들어간 Exmor 센서의 카메라도 화질이 매우 뛰어나고 다른 제품의 카메라 화질들도 나날이 좋아지고 있습니다[각주:1]. 디스플레이의 크기나 화질 면에서는 전혀 변화가 없었다는 것도 시사하는 바가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예전에도 애플은 하드웨어 제원을 내세우는 회사가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제원만 따지면 다른 경쟁사 제품보다 떨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았고 말이죠.
하지만 아이폰은 그런 사소한(?) 것에 연연하지 않고 경쟁제품보다 얼마나 좋은지 설득하는 요소와 방법들을 갖고 있었습니다. 대표적으로 디자인이나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이 그렇죠. 어떤 면에서는 아이폰의 진정한 차별성은 하드웨어보다는 앞에서 말한 두가지에서 나온다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서는 그런 요소가 좀 부족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오히려 이번 아이폰4S는 애플답지 않게 제원을 앞세우는 경향[각주:2]까지 느껴져서 아쉬웠습니다.
개인적으로 볼 때 아이폰 4S가 나쁜 제품은 아니었습니다만 발표에서 느껴지는 감흥은 예전과 같지 않았습니다. 역시 그 분이 없어서 그런 걸까요?

말소리를 알아듣는 SIRI를 내세우긴 합니다만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한국 말을 알아듣지 못한다면 아무 짝에도 쓸모없는[각주:3] 것이죠. AirPlay는 제법 흥미있는 기능입니다만, 역시 경쟁사에서도 비슷한 걸 제공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대한민국이 2차 출시 국가에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건 한국의 애플 팬들에게는 별로 기분좋지 않은 소식입니다.


그런데 이번 아이폰 4S 발표에서 진정 Awsome~!을 외친 이들은 따로 있을 것 같습니다.
 
재고 처리나 가격 인하로 들어가지 않고 계속 팔아먹을 수 있게 된 아이폰4 악세사리들을 만드는 업체들이죠. 무게가 3g 무거워졌을 뿐 아이폰4와 아이폰 4S는 크기가 동일합니다.



  1. 물론 제품이 나와서 실제로 찍어봐야 비교가 가능하겠죠. [본문으로]
  2. 그만큼 제원을 제외하면 아이폰4와 달라진 점이 없기 때문이겠죠. [본문으로]
  3. 한국에서 안 되는 구글 내비게이션 같은.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

  • 오늘 2011.10.05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OS 애플제품을 쓰는 가장 큰 이유가 IOS, OSX를 쓰기 위함이기에
    아이폰4나 4s나 그리 큰 차이는 없습니다. 저한테는 말이죠.
    디자인에 비중을 좀더 둔다면 실망했을거같아요.
    그나저나 카메라는 정말 탐나네요. 웬만한 컴팩트카메라보다 좋네요.

    • 카메라의 경우 광학식 줌이 없는지라 아무래도 똑딱이가 낫겠죠. 어두운 곳에서는 똑딱이보다 낫게 나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엑스페리아 아크/레이에 들어간 Exmor와 화질 비교가 어떨지 궁금합니다.

  • siri 2011.10.05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ri때문에 영어를 다시 가다듬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문제는 한국어로 메시지를 작성못한다는.. ㅠㅠ

  • 아이폰4용 케이스는 아마도 다시 만들어야 할겁니다. 뮤트 버튼의 위치가 아이폰4 CDMA버전이랑 동일하게 바뀌었습니다. 미묘한 차이가 있죠.

  • 논뚜렁 2011.10.05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s 최적화에서 애플의 장점이 있었던건 사실이지만, 안드로이드와의 격차가 정말 많이 줄어들었죠..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함에 있어서 os차이를 얼마나 체감하겠습니까..

    그래서 요번 기회에 안드로이드 맛을 잠깐 봐보려합니다. 예약넣은거 취소하고 넥서스 프라임에 기대해 볼려구요..

    • 넥서스 2011.10.05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드로이드 제품과 IOS둘다 쓰고있는데
      체감상의 차이가 좀 있어요.
      애플꺼 쓰면서 재부팅할 필요없이 쓰고있지만
      안드로이드는 종종 돼야하는 기능들이 안될때가있는데
      재부팅하면 다시 되더군요. 마치 컴퓨터쓰다가 에러나면
      재부팅이 답인거처럼..ㅎ 배터리 충전속도도 애플이 좀
      빨리됩니다. 그래도 안드로이드 나름의 장점이 많아서
      만족하면서 쓰고있어요. 아이스크림샌드위치와 IOS5가
      기대되네요. 사실 판가름은 그때 날듯싶네요.

    • 안드로이드에 비해 애플이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엄격한 규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유지되는 안정성이기도 하죠. 그만큼 답답함을 느끼는 경우도 있지만 휴대폰에서 안정성은 무척 중요한 문제인지라 인정받을 수 있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다만 안드로이드도 예전에 비해 많이 나아진 상태인지라 이제 아이폰을 위협할만큼 성장한 것이고요. 그러고보면 애플도 대단하지만 안드로이드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다음뷰링크오류 2011.10.05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아이패드2만 쓰는 저는 오히려 안도(?)했지만 고성능의 아이폰5나
    하다못해 대폭 가격인하된 4를 기다리던 분들의 실망감이 큰건 어쩔수 없을듯 싶네요..
    아이폰5 개발하다 뭔가 틀어져서 아이폰4 업그레이드해서 급하게 내놓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니..
    (블루투스는 3.0을 쓰는 제품도 삼성이 유일할 정도로 활용도가 낮은데 애플이 4.0인거보니 끼워넣을게 없었..)
    신제품.. 보급형모델.. 대폭가격인하.. 1차출시국.. 루머중 맞은게 없는데
    하다못해 1차출시라도 해주지.. 하여튼 다시는 애플루머 믿나봐라..
    삼성도 이번엔 대항마놀이 쉬어서 광고비용 줄겠다고 안도했을듯.. --;

  • 1234 2011.10.05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이 하드웨어 제원을 내세우는 회사가 아니였다니요.

    애플이 숫자 놀음에 가장 최고봉인 회사입니다.

    잡스가 발표할 때 가장 흔한 모습이 숫자에 최상급을 여러번 반복 사용해서 사람들에게 강조하죠.

    • 숫자놀음을 즐겼다하더라도 예전에는 단순히 숫자를 읊는게 아니라 그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끌어낼 줄 알았죠. 다른 회사도 숫자놀음을 하지만 잡스의 놀음이 한단계 더 뛰어났다고 할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