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해외판과 국내판 성능 차이는 어떨까?

반응형
이번에 발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는 해외판과 국내판의 차이점이 몇가지 있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바로 LTE 가능 여부가 있겠는데요, LTE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S3 프로세서를 써야 하기 때문에 해외판에 들어갔던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4210 1.4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쓸 수 없었습니다.

갤럭시 노트 국내판


이는 아마도 국내 이동통신사가 LTE되는 제품을 요구했고 삼성전자는 그에 따라 제품을 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만.

문제는 스냅드래곤 S3와 엑시노스는 서로 다른 프로세서이고 클럭주파수와는 별개로 성능 차이가 난다는 점이 되겠죠.

갤럭시 노트 해외판. 겉보기로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특히 엑시노스 4210의 내부 아키텍처가 좀 더 진보한 Coretex A9이기 때문에 클럭대비 성능은 엑시노스가 낫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반면에 스냅드래곤 S3는 클럭주파수가 1.5GHz로 높습니다[각주:1]. 아무튼 국내판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갤럭시 노트를 해외 구매로 들여오는 경우가 종종 보이고 있습니다[각주:2].

과연 갤럭시 노트 해외판과 국내판의 성능이 어떻게 다른지 간단한 벤치마크 프로그램 하나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여건상 테스트할 시간이 부족하여 다양한 테스트 툴들로 하지 못하고 AnTutu System Benchmark 하나만으로 평가하는 것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갤럭시 노트 국내판의 시험 결과입니다.


6308점. 원래 AnTutu의 결과는 상황에 따라 대략 1~3%의 차이를 보이는 편입니다. 다른 분들의 결과를 참고해도 무난한 수준으로 보입니다.


해외판 갤럭시 노트의 결과입니다. 총점은 6460점으로 역시 해외판 갤럭시 노트의 성능이 약 2.4% 정도 높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큰 차이는 아닌 셈이죠.

하지만 세부 항목으로 들어가면 다릅니다.

- 램(RAM)
압도적으로 스냅드래곤 S3를 사용한 국내판이 빠릅니다. 무려 35.7%나 앞서네요. 클럭주파수 차이가 난다 해도 퀄컴이 메모리 쪽 최적화를 잘 한 듯 합니다.

- CPU 정수
이 역시 약 9.2% 정도 국내판이 빠릅니다. 이는 클럭주파수 차이 100MHz에 기인한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일반적인 처리에서 대부분은 정수 연산입니다.

- CPU 실수
이번에는 거꾸로 엑시노스를 쓰는 해외판이 압도적으로 빠릅니다. 약 70.7%의 차이가 날 정도죠.
퀄컴의 스냅드래곤 계열이 1.5GHz라는 높은 클럭주파수로도 따라잡지 못하는지라 다른 AP와 비교시 늘 비난받는 부분
이기도 합니다. 실수 연산이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
[각주:3]에서는 엑시노스가 들어간 해외판이 제 성능을 발휘할 것 같습니다.

- 2D 그래픽
거의 동일한 성능입니다.

- 3D 그래픽
엑시노스 4210에는 Mali-400을, 스냅드래곤 S3는 Adreno 220을 GPU로 이용합니다. 3.1%의 차이인데 이 정도면 서로 동등하다고 봐도 좋겠네요. 그래픽 전문 벤치마크를 돌려보고 싶었지만 여건이 힘들어서 못했습니다.

- 데이터베이스 입출력
해외판이 훨씬 잘 나옵니다. 약 38.9% 차이가 나는군요. 내부의 자료처리가 많은 애플리케이션에서 유리합니다.

- SD카드 쓰기/읽기
두 제품이 거의 동일합니다. 이는 둘 다 삼성전자 제품이라 그런 게 아닐까 합니다.


이렇게 살펴보면, 갤럭시노트 국내판과 해외판의 비교가 삼성전자판 엑시노스 vs. 스냅드래곤의 대결장이 된 거 같아 흥미롭습니다. 종합하면,

- 국내판(스냅드래곤 S3) 우세 : RAM은 확실히 빠르고 정수 연산도 약간 빠르다

- 해외판(엑시노스) 우세 : 실수 연산은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더 빠르고 데이터베이스 처리도 더 빠르다.

- 동등 : 2D/3D 그래픽, SD카드 쓰기/읽기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전체적인 성능은 큰 차이는 아니지만 해외판이 좀 더 낫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항목 별로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지만 비중있는 항목에서는 해외판이 유리한게 많네요.

그리고 실제로 써본 바로 두 제품의 체감 성능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벤치마크에 드러나는 수치상의 성능과는 별개로 말이죠.
특화된 애플리케이션을 쓰는 환경이 아닌 한 두 제품의 성능 차이를 쉽게 느끼긴 힘든 것이죠. 지금은 스마트폰용 앱들이 대부분 단순하지만 좀 더 고도화된 종류가 나온다면 두 제품의 특성이 드러날 수 있겠습니다만.

다만 성능과는 별개로 LTE와 그로 인한 배터리 문제로 해외판을 선택하는 데에는 저도 공감하고 있습니다[각주:4].

아무튼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여러분께 이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 클럭주파수가 높은 것이 꼭 장점은 아닙니다. 발열이나 전력소모도 같이 늘어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본문으로]
  2. 구미 공장에서 유상 AS가 된다더군요. [본문으로]
  3. 주로 3D 그래픽이나 벡터 그래픽 관련. 대표적으로 3D 게임을 들 수 있는데 이 경우 GPU도 관여한다. [본문으로]
  4. 우선 LTE 요금제가 3G 때보다 비싸졌고 배터리 소모량도 더 많습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

  • 세모 2011.12.01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노트를 만져보지 못했지만, 자칫하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 부분도 있어보여서 문의드립니다.

    정수연산과 실수연산 수치 계산에 대해서인데요.
    정수연산의 경우 그 차이가 수치에 대비해서 실제 체감은 미미한것에 비해, 실수는 그 차이가 제법 날텐데요.
    단순 수치상으로 비교하면 똔똔이지만, 실제 사용체험에서 봤을때는 db access 와 곁들어지면서 스펙다운이 왜 스펙다운인지에 대해서
    논할 수 있을텐데 자주 들렀던 블로그이지만서도,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지만
    좀 아쉬운 리뷰글이네요.

    리뷰에 나와있지는 않지만, 배터리 퍼포먼스나, 발열쪽도 좀 문의드려도 될까요?

    • 일단 제가 기기를 오랫동안 써볼 수가 없었던지라 다룰 수 있는 부분에는 한계가 있음을 양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해외판을 선호합니다. 성능도 성능이지만 본문에도 추가했듯이 LTE 때문이죠.

      제가 알기로는 대부분의 작업은 정수 연산 위주로 실행됩니다. 개발하는 입장에서 봐도 실수 연산은 시스템에 부하가 많이 걸리기 때문이죠. 물론 3D 그래픽이나 벡터 그래픽까지 가면 실수 연산을 쓰게 되죠. 체감 성능은 단순히 연산 속도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가지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관련된 것인지라 쉽게 이야기 힘들긴 하지만 정수 연산 쪽의 비중도 만만치 않습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LTE 모델이 훨씬 짧습니다. 해외에 공개된 연속통화시간을 보면 3G 모델과 비교하기 힘들 정도죠. 이는 갤럭시 노트 뿐만 아니라 국내에 나온 모든 LTE 스마트폰이 겪고 있는 문제인데 심각하죠.

      그리고 여쭤보고 싶은게, 실수 연산 성능 차이를 쉽게 체감할 수 있는 환경은 어떤게 있을지 추천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모바일 쪽은 아직 애플리케이션이 부족해서 말이죠.

    • 세모 2011.12.01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것처럼 실제 대부분의 연산은 정수연산입니다.
      하지만 0.000001초와 0.00001 초는 성능차이로는
      10배가 납니다만, 체감상으로는 그렇게 큰 차이를 못느낍니다.

      정수연산이란것 자체가, 결국엔 클럭에 좌우되는것이구요.
      h/w적 이슈로 가게 된다면 글이 복잡해져서 일단 이정도로 적어봅니다.

      배터리 이슈는 3G + LTE 듀얼칩셋인지라 발생되는 문제라 여겨집니다. 데이터 네트웤쪽 스위치가 개선된다면 배터리 문제는 좀 덜해지겠죠?^^

      문의하신 실수를 체감할만한 어플이라...
      저도 딱히 찾아보질 않아서 모르겠네요.
      구지 하자면 벡터연산 루핑으로 해서
      돌리면 될꺼 같은데, 그런 앱이 있나 모르겠습니다.

      제가 궁금한건 발열이랑 배터리 문제였던지라...

      개인적으로 엑시노트의 퍼포먼스에 대해서
      상당히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이라 댓글을 달았었습니다.

  • 보리 2011.12.01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외국인을 더 대접하는 게 우리나라 문화죠. 글로벌호구의 일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삼성을 별로 좋아하진 않으나
      이 글에서는 해외판과 국내판 사이에서 어느것이 더 좋다고 판단하고 있지는 않네요.
      물론 이 말이 어떤 기업이 국내판과 해외판 중 해외판을 더 좋게 하는 경우가 없다는 뜻도 아니고, 흔하지 않다는 뜻도 아닙니다.

    • 이번 건에 관해서 말한다면 삼성전자보다는 이동통신사 쪽에 책임이 큰게 아닐까 합니다.

    • 추천백만게해주고싶다 2011.12.02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로벌호구 정말 공감1000000000
      삼성뿐아니라 한국의 모든 대기업이 다이렇죠
      우리 가카께서부터 남의나라 챙겨주길 좋아하는데
      뭔말이필요하겠어요

    • 까스할망구 2011.12.26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같은거로 출시 했는데 두 제품이 다른 스펙으로 출시된거 자체가 에러.


      에플은 통신사들이 '우왕 에플 최고 에플에서 하자는대로 다할께요' 라고 해서 출시할때 그런 옹고집을 피웠던게 아닙니다

      샘숭은 한국태생 글로벌 매국노 기업 소리 안들을려면 자부심을 갖고 자기네들 입장을 관철할 필요도 있는거지요

      슬레이트도 그렇고 노트도그렇고 잡소리가 끊이지 않는 이유도 그런거임

    • 까스할망구님 // 말씀하신 부분이 긍정적이이건 부정적이건 삼성과 애플의 다른 점이 아닐까 합니다. 두 회사의 미래가 궁금한 것도 그때문이죠.

  • 많은 분들이 해외판과 국내판에 대해 고심을 많이 하시는듯 하는데요. ㅎㅎ

    결론적으로는 3G냐 4G냐의 차이가 가장 클 듯 합니다. ㅎㅎ

    올려주신 글, 잘 보고 갑니다. ^^

  • 저도 한창 고민중인데 깔끔하게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베터리..베터리 ,...음..ㅜㅜ..

  • 엑시노스와 스냅드래곤의 성능차에 대해서는 저도 블로그에 포스팅 한 바 있는데,( http://andu.nm3.kr/blog/9298 )
    이렇게 보니 생각만큼 그리 차이가 크지 않군요.
    LTE 요즘제만 어떻게 해결되면 질러볼까 하는 마음도 생기네요.

    덧붙여 램성능 차이는 최적화가 아니라 AP의 (멤컨)스펙에 따른 차이로 보이네요.

  • 메듀사 2011.12.01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판은 배터리가 1개만 포함된다고 얼핏 들은거 같은데. 맞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국내출시 제품은 제공되는 배터리가 1개 or 2개 인지 궁금합니다.

  •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갤럭시 노트'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장준후 2011.12.05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PS도 다릅니다. 국내판은 스냅드래곤 AP에 GPS가 통합된 형태인데 반해 해외판은 최신형 브로드컴사 GPS탑재로 미국 NAVASTAR GPS와 러시아의 글로나스(GLONASS, 러시아 의 전파위성항법시스템), 일본의 QZSS (준천정위성시스템), SBAS(위성기반 오차보정시스템)를 활용하여 궤도에 있는 59개의 위성에 접근할 수 있다고 합니다. 스냅드래곤도 글로나스는 접속할 수 있는 걸로 아는데 브로드컴사 제품은 대략 두배정도 위성을 잡아낸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해외판 쓰시는 분들이 GPS수신속도가 압도적이라고 하더군요.

  • 댓글러 2011.12.10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에 갤럭시S3가 이통사의 압력으로 LTE전용으로 출시되면 소비자들도 빼도박도못하고 비싼 LTE요금제를 울며겨자먹기식으로 가입해야됩니다. 통신사들이 고객들 골탕먹이는건 결코 끝나지않았어요. 과거 통신사들의 기득권때문에 와이파이도 빛을 발하지못하다가 아이폰때문에 겨우 대중화됬는데 이젠 통신사들이 3G/LTE 차별정책으로 또하나의 기득권장벽을 만들어냈습니다. 근데 이마저도 내년에 아이폰5가 3G/LTE 듀얼모드로 출시된다면 깨질수도있겠죠

    • 지금도 LTE 스마트폰들은 3G와 LTE 모두 가능한 제품입니다만, 이통사가 3G로 이용하는 것을 막고 있는 것 뿐이죠.

    • 없습니다 절때로
      단언합니다. 그놈들은 블랙리스트도 어거지 때를 쓰는대요 뭐
      관리하기가 어렵다나..

  • 또한 해외판은 일반 유심 국내판은 마이크로 유심이라는 점도 장단점에 들어가겠네요.
    거기다가 해외판은 벌써 루팅에 커스텀롬이 4종이나 등장했고 국내판은 루팅도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2.24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판과 해외판이 달라도 성능은 좋은거니 완전 가지고 싶네요 ㅋ 전 갤럭시s2 써서 ㅜㅜ

    • 갤럭시S2도 그다지 성능 차이 나지 않답니다. 저도 주로 갖고 다니는 스마트폰이 여전히 갤럭시S2입니다.

  • passenger 2012.01.26 0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빌립 S5, S7 등과 관련해서 예전에 자주 오던 블로그였는데 우연히 검색하다 다시 오게 되니 반가움이 앞서네요.

    본문 중, Adreno 220과 Mali 400의 gpu 성능이 크게 나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Adreno 220 : 88M Polys/s, 532M Pixels/s
    ARM Mali 400 : 247M Polys/s, 1600M Pixels/s 로 상당한 차이가 나는 수준입니다.

    국내판 갤럭시 노트의 GPU인 Adreno 220은 갤럭시 S1에 들어간 SGX 540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 저도 반갑습니다. ^^;

      제원상의 성능은 저도 알고 있습니다만, 신기하게도 실제로 체험 상으로는 그런 수치 상의 월등한 차이를 느끼기가 힘들더군요. 물론 Mali400이 좀 더 나은 건 사실입니다만. 여러 3D 게임이나 벤치마크를 돌려보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애플리케이션의 문제나 Mali 400의 최적화 문제가 관련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만. 자세한 부분은 저도 조사 중입니다.

  • 한참 잘못 알고계신게 안드로이드는 애초에 수직동기화라는 60프레임 못넘게 제한을 걸어두어서 안투투같은 어플로는 성능이 다 똑같이 60프레임 미만에 걸리구요. 실제로 스펙은 말리400>sgx540(갤넥 384Mhz)>아드레노220이고 실제 게임성능은 sgx540(갤넥384Mhz)>말리400>아드레노220입니다 사실 gpu성능이란 비교가 힘든데 이 셋은 특징이 뚜렷하더군요. sgx는 스펙도되고 최적화도되는데 말리는 스펙은 개최고 게임사최적화꽝 아드레노는 둘다 딸리구요.

    • 예, 보다 복잡한 3D 벤치마크를 돌려보면 성능 차이가 드러나죠.

      그리고 말씀하신 대로 Mali의 실제 상황에서의 성능은 ARM의 경험 부족 탓이 아닐까 합니다만... 604에서는 얼마나 나아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