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프트웨어#앱#서비스

베가, 클라우드와 만나다 - 베가 클라우드 Live Disk

반응형
지난번, 팬택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런칭한다는 소식을 들려드린 바 있습니다.



이제나 저제나 서비스가 언제 열리나 했는데, 드디어 이번에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아쉽게도 현재는 베가 LTE EX(IM-A820L) 사용자만 지원하는군요. 조만간 다른 베가 LTE 사용자들도 만날 수 있겠습니다.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앱을 베가 LTE EX(이하 베가)에 다운로드 받기 위해서는 SKY 스테이션을 이용하면 됩니다. 신규 및 업데이트 메뉴에 뜨는군요. 혹시 SW 업그레이드 안 했으면 미리 해두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많은 업데이트가 떠 있습니다. Cloud Live나 Cloud Live 패키지, Media Live 패키지 등이 관련이 있어 보이죠. 하지만 신경 안 쓰고 그냥 다 받아버렸습니다.

그리고 Cloud Live를 실행하면,


이렇게 멋진 타이틀이 뜹니다. 아직 오픈 베타 상태지요.


이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를 이용하려면 베가 서비스 아이디를 만들어야 합니다. 다행히도 입력하는 값은 별로 없네요.


자, 이제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초기 화면입니다. 상단 메뉴가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메인인데,

[클라우드 Live] : 현재 보이는 초기 화면


[즐겨찾기] : 라이브디스크에 저장된 파일 가운데 즐겨찾기 표시를 한 것들
[보관함] : 라이브디스크에서 다운로드 받아 스마트폰에 저장한 파일. 참고로 보관함에 저장된 파일들의 실제 경로는 위와 같습니다. 일.
[사용로그] : 클라우드 라이브를 사용한 기록

오늘은 이 가운데에서도 초기 화면에서 보이는 [라이브디스크]를 중심으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라이브디스크는 말 그대로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에서 저장장치를 담당하는 부분입니다. 다만 인터넷 회선을 건너 어딘가 있는 팬택 서버의 저장장치지요. 팬택은 베가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그 저장장치 가운데 16GB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서비스를 클라우드 저장소라고 하는데 네이버 엔드라이브나 다음 클라우드, 드롭박스 등과 비슷합니다. 다만 라이브디스크는 그 가운데에서도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되어 있다는 점이 다르겠죠.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전체에서도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 라이브디스크를 활용하려면 우선 파일을 업로드해야 합니다.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에서 파일을 업로드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이 글에서는 정말 디스크처럼 쓰는 방법 위주로 이야기하겠습니다.

보통 일상에서, 또는 업무에서 중요한 파일은 여전히 스마트폰보다는 PC를 통해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또한 PC에서도 똑같이 지원합니다.

PC에서는 http://www.cloudlive.co.kr/ 에 접속하면 됩니다.


아까 만든 베가 서비스 아이디를 입력하면 바로 접속 가능합니다. 물론 여기서 가입도 되고 말이죠. 화면 오른쪽 아래에 보면 PC용 클라이언트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만,


오늘 주제에서는 빠지니 넘어갑니다.

베가 서비스 아이디를 통해 로그인하면 PC에서의 라이브디스크 화면이 펼쳐집니다.


이때 제일 먼저 파일 매니저를 설치해야 파일 다운로드/업로드가 가능해지죠.


파일 매니저의 사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윈도의 파일 탐색기를 운영하는 것과 비슷하죠.


부가기능을 이용하면 파일의 업로드/다운로드는 물론이고 복사/이동 및 삭제도 쉽습니다.


여러 파일을 모아서 한번에 업로드 하는 것도 가능하죠. 방법 자체는 매우 쉽습니다만 업로드 속도는 100KB/초 미만으로 좀 느린 편입니다. 나중에는 회원 등급에 따라 업로드 속도를 올려줄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반대로 다운로드 속도는 무척 빠릅니다. 아직까지는 회선 속도 정도에만 제한받는 듯 합니다.

업로드시 라이브디스크(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에 저장 가능한 최대 크기는 16GB, 단일 파일 크기의 제한은 2GB까지 입니다. 일반적인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에 비해서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파일 제한은 베가 사용자라면 무료임에도 불구하고 제법 너그럽습니다.

자, 이렇게 PC에서 파일을 업로드한 후에 다시 한번 베가 스마트폰의 라이브디스크로 돌아와 보겠습니다.


PC에서 만든 폴더가 만들어져 있고 파일도 그대로 들어있습니다.


PC에서와 마찬가지로 파일을 다루는 건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그림으로, 목록으로 파일을 볼 수 있고 파일의 복사/이동, 이름 바꾸기 등 웬만한 작업은 스마트폰에서도 동일하게 됩니다. 베가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받거나 업로드하는 것도 당연히 됩니다. 이미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즉 라이브디스크에 담겨있는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 건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폴더 단위로 지정해서 다운로드하거나 이동/복사도 당연히 되지요.


그런데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멋진 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파일의 업로드/다운로드 등 전송 중에도 다른 작업 처리가 가능합니다. 말 그대로 멀티태스킹이죠. 베가의 상단 상태바를 내려보면 현재 어떤 상태인지 보여줍니다. 다른 애플리케이션처럼 파일 전송이 끝날 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어서 정말 좋습니다.


왼쪽 끝에서 오른쪽으로 드래그하면 주요 메뉴들이 다시 나타납니다. 바로 이동할 수 있죠.

일단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라이브디스크에 저장된 파일들은 다양한 쓰임새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예로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의 SNS로의 전송이 있죠.


예를 들어 베가 LTE EX에 기본 설치된 소셜온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 소셜온이 매우 편리한게 한번 계정 설정을 해두면 함께 연동되어 쓸 수 있는 소셜 갤러리 또한 라이브디스크에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소셜 갤러리를 이용하면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저장된 사진까지도 모두 직접 라이브디스크로 업로드 가능합니다. 무척 편하죠. 다만 소셜 갤러리에서 업로드시 파일 선택 인터페이스가 좀 불편하게 되어있는데[각주:1] 차후에 개선되길 바랍니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기능으로 사진에 위치 정보가 저장되어 있다면 지도에 바로 표시해 줍니다.
요즘 스마트폰에는 대부분 GPS가 들어가 있어서 사진 촬영 옵션에서 GPS를 켜주면 사진 찍을 때 저장이 되죠. 디지털 카메라도 GPS를 지원하는 제품이 있습니다. 예전에 찍어둔 사진을 보며 여기가 어디지..? 라고 궁금해 할 때 무척 편리한 기능입니다.

아, 또 한가지. 궁금한 분이 계실까봐 말씀드리는데,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에서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내장 메모리의 /CLOUDLIVE/Cloud Live 안에 파일이 저장됩니다[각주:2].




베가 사용자 입장에서는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라이브디스크는 무료라는 점을 감안할 때 꽤나 좋은 서비스입니다. 전체 용량 16GB에 단일 파일 크기 2GB라는 조건은 웬만한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는 유료가 아닌 한 만나기 힘듭니다. 그리고 베타 상태인데도 불구하고 애플리케이션 또한 제법 편리하게 만들어져 있고 말이죠. 어서 더 많은 베가 사용자와 만날 수 있으면 좋겠네요.

특히 조만간 나올 베가레이서2에는 기본 탑재될 것으로 보이는데,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서비스가 잘 진행된다면 베가레이서2 등 새로 나올 베가 시리즈의 또 한가지 매력으로도 자리잡을 수 있을 듯 합니다.


자, 라이브디스크 이야기는 일단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다음 편에서는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영역을 한층 더 넓혀주는 클라우드허브(Cloud Hub)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기대해 주시길 바랍니다.


본 포스팅은 SKY 오피니언 기자단 활동으로 지원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1. 한꺼번에 선택하는 옵션이 없다거나 파일을 하나씩만 골라야 한다거나 등 [본문으로]
  2. 차후 버전에서는 바뀔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26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가도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들다니 ...ㅋ 근데 정말 꽤 괜찮아보입니다. 앞으로 많은 기종을 지원하면 더 좋겠네요. 글 잘봤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글쎄요, 저는 지금 리뷰에 사용한 베가를 반납한 상황이라 뭐라 말씀드리기가 힘들군요. 아마 라이브디스크 쪽에 파일이 없어서 그런게 아닐까 합니다만, 저보다는 팬택 측에 문의해 보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