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베가 S5, 팬택의 철학이 만든 5인치 스마트폰

반응형
5.3인치라는 큰 화면을 가진 갤럭시 노트의 성공 이후로 5인치대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들에 대해 사람들은 새롭게 주목하기 시작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갤럭시 노트 이전에도 팬택의 베가 No.5나 델의 스트릭 같은 제품들이 있었지만 이들은 모두 그리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는 더 높은 해상도에 전자유도식 S펜으로 사람들을 유혹했고 이는 무척 성공적이었다.

갤럭시 노트의 성공은 5.3인치라는 큰 화면에 대해 사람들이 만족하고 있었고 기기가 커지는 한이 있어도 감수할 수 있다는 시장의 반응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생각하면 어떨까, 화면은 크지만 스마트폰 자체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게 만들 수 있다면 기존의 스마트폰 사용자들과 큰 기기를 쓰더라도 더 큰 화면을 선호하는 이들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하려면 제품에서 화면을 최대한 살려주고 베젤을 비롯한 필요없는 부위는 최소화할 수 있어야 했다.

어떻게 보면 말도 안 되는 주제지만 이 어려운 과제에 도전한 곳이 하나 있었다. 이미 작년 5인치 화면을 가진 베가 No.5를 통해 국내 제조사 가운데 5인치급 스마트폰 시장에 누구보다도 먼저 도전했던 팬택이다.


5인치 화면에 대한 새로운 접근


구글은 안드로이드 4.0 ICS를 발표하면서 스마트폰에서 물리 버튼을 삭제하는 것을 권장했다. 물리 버튼을 대신하는 가상 버튼을 화면에 달아서 이를 이용하게끔 한 것이다. 여전히 적지 않은 사람들이 물리 버튼을 선호하는 것을 볼 때 상당히 과감한 조치였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제조사의 입장에서는 기존 이용자들의 물리 버튼에 대한 수요를 무시할 수 없었고 여전히 이를 채용한 제품을 내놓았다.

하지만 팬택은 베가 레이서2를 통해 과감하게 탈(脫) 물리 버튼을 선언한다. 많은 이들이 팬택의 선택에 고개를 갸웃거렸고 글쓴이 또한 그 가운데 한명이었지만 이번 베가 S5에서는 그냥 고개를 끄떡일 수 밖에 없게 되었다.


팬택의 탈(脫) 물리 버튼 자체가 이번에 나온 베가 S5를 위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베가 S5는 물리 버튼의 빈 공간을 활용하여 화면은 크지만 정작 기기의 전체 크기는 그리 크지 않은 스마트폰으로 나왔다. 베젤의 크기를 최소화하는 제로 테크까지 들어간 덕분에 베가 S5의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영역의 비율은 무려 73.7%에 달한다.

최소한의 공간만 남았다.


이런 격렬한 다이어트(?) 후에 남은 것은 무엇일까? 전체적으로 크기가 작아진 게 중요하긴 하지만 더 근본적인 부분을 말한다면 화면 크기에 엄청나게 뛰어난 휴대성이다. 기존의 어떤 5인치급의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보다도 휴대성이 뛰어난 제품이 바로 베가 S5다. 무게는 5인치라기 보다는 일반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139.8g[각주:1]에 불과하다. 경쟁사의 갤럭시 노트나 옵티머스 뷰와는 비교 자체가 힘들 정도다.


특히 휴대성에서 무게 못지 않게 중요한 부분인 폭의 경우 겨우 69.8mm에 불과, 이 역시 다른 5인치급 스마트폰과는 비교할 가치가 없고 오히려 갤럭시 S3(70.6mm)나 옵티머스 LTE2(69.5mm) 등 더 작은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의 폭과 비슷한 수준이다.

5인치급 스마트폰들 : 왼쪽부터 갤럭시 노트, 베가 S5, 옵티머스 뷰.


베가 S5는 모바일 기기에 대한 기존의 관념을 산산조각 내버린 셈이다. 5인치 이상의 화면을 가지게 되면 기존의 스마트폰과 비교해서 상당히 커질 수 밖에 없다는 통념을 멋진 제품으로 사람들에게 할 말 없게 보여줘 버렸다.

뒷면 모서리는 곡선처리하여 쥐기 쉽게 해놨다.


큰 화면을 작은 크기, 가벼운 무게에 집어넣고 손에 쥐기도 쉽게 만들어 주고 포기한 것은 물리 버튼 정도일까?



프리미엄 스마트폰, 베가 S5

개인적으로는 위에 적은 내용만 이야기해도 베가 S5의 가치는 충분히 드러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사람 마음이 다 같은 건 아닐 것이므로 베가 S5의 다른 이야기도 해보자.


아까 베가 S5의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무려 73.7%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화면의 품질도 꽤 신경써야 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이번에 베가 S5가 채용한 디스플레이 패널은 소니의 1280x720 HD급 해상도를 가진 5인치 IPS 패널이다.


요즘이야 소니가 약간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영상 분야에서 소니는 무시할 수 있는 회사가 아니고 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에서도 마찬가지다. 팬택이 이런 최신 패널을 대체 어떻게 수급을 해왔는지는 몰라도[각주:2] 베가 S5의 디스플레이는 꽤나 좋은 품질을 자랑한다. 경쟁사들 또한 대단한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있지만 베가 S5도 전혀 꿇릴 것은 없고 오히려 나은 점도 있다.


또 한가지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1300만 화소 카메라. 아까부터 베가 이야기에 자꾸 소니가 끼어드는데 이번에 나오는 까닭은 카메라 센서를 만든 곳이 소니[각주:3]이기 때문이다.



여러분들도 직접 찍어보면 알겠지만 베가 S5의 카메라 화질은 폰 카메라 계열에서는 거의 최고 수준이 아닐까 한다. 제로셔터랙의 특징을 유지시켜 주면서도 좋은 품질로 사진을 찍어주며, 어두운 곳에서도 그 결과는 나쁘지 않다.


1300만 화소라고 해서 괜히 화소수만 높은 거 아닌가 했지만 사진 품질도 그에 걸맞는 수준이다.


소프트웨어 면에서도 기존 베가 레이서2가 가진 새로운 기능들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으며, 스냅드래곤 S4의 성능과 잘 버무려진 최적화 수준 또한 좋아서 UI는 매끄럽게 돌아간다.

DMB를 미니 윈도우로 보면


이미 FLUX 1.5에서 제공하던 다양한 기능들에 덧붙여 DMB나 동영상 재생 등 다양한 쓰임새로 활용할 수 있는 멀티 윈도우 기능을 제공, 넓어진 화면을 잘 활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베가 S5가 보여준 팬택만의 길


팬택이 과감한 결단을 통해 스마트폰 전문 기업으로 변신한 후에도 팬택은 그저 앞서가는 업체를 따라가기만 하는 곳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있었지만 베가 S5를 통해 이제 어느 정도 그런 시각을 벗어난 듯 하다. 다른 회사가 여전히 물리 버튼을 갖고 있어도 팬택은 이들을 과감하게 빼 버리고 대신 더 작은 크기에 넓은 화면을 이용자들에게 선사했다. 물론 성능이나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뒤지지 않는 제품인 것은 물론이다.

앞으로 가야 할 길에도 여전히 어려움은 적지 않겠지만 앞으로 팬택이 어떤 개성을 가진 제품을 내놓을지 기대해 보겠다.



그리고 현재 팬택에서 하하와 형돈, 홍철과 데프콘이 펼치는 VEGA S5 대결 프로모션이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오늘의 리뷰 대상이었던 베가 S5도 경품으로 달려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달려가서 응모해 보시기 바랍니다. 응모는 이곳으로 가시면 됩니다.


본 포스팅은 SKY 오피니언 기자단 활동으로 지원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1. 배터리와 USIM 카드까지 넣고 재보니 약 142g. [본문으로]
  2. 해당 패널은 베가 S5가 세계 최초로 채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 [본문으로]
  3. 삼성전기와 소니, 팬택이 공동 개발.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