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다 쏟아부은 LG V20, 긍정 v. 부정으로 본다면?

반응형


LG전자가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V20을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전량 교환 사태와 애플의 아이폰7 발표 사이에서 여러 모로 묻힌 감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LG V20이 가지는 의미는 각별합니다. 최근 내놓은 LG전자 스마트폰, 특히 플래그십 모델들이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고, 이번 V20마저 잘 안 팔리면... 글쎄요, LG전자는 정말 중대한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 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LG전자 입장에서는 꼭 팔려야 하는 스마트폰인 V20을 만나고 왔습니다. 이번 글은 평소와는 좀 다르게 풀어보려고 합니다. 이 글의 제목인 긍정 v. 부정은 배트맨이랑 수퍼맨이 시덥잖은 이유로 싸우는 와중에 원더우먼이 지나가던 그런 영화에 영감을 받았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LG V20, 긍정적으로 보면


이번 V20의 가장 좋은 부분은 모나서 돌맞을 곳이 없다는 거겠죠. 그동안 LG전자 제품 가운데 몇몇은 너무 차별성을 강조하느라 오히려 외면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휜 화면이 싫은 사람에게는 G플렉스나 G4는 부담스러웠고 본체의 완결성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G5의 모듈 방식이 그리 마음에 들지 않았을 겁니다. 게다가 모듈의 에코 시스템이 제대로 구성되지 않은 상태라면 더더욱 그렇죠. 당대 최고의 성능을 원하는 분들에게는 뭔가 양보한 듯한 낮은 성능의, 모 술깨는 드링크를 연상시키는 번호의 프로세서를 채용한 제품이 성에 차지 않았을 겁니다.



하지만 V20은 그런 면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전통의 배터리 교체 방식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경쟁사처럼 외장 메모리 카드 슬롯을 없앴다가 다시 살리는 그런 소동은 벌이지 않고 건재합니다. V10에서 가져온 세컨드 스크린도 여전합니다. G5처럼 스냅드래곤 820을 채용, 성능 논란에서 벗어났습니다.


아무리 봐도 전작보다 낫습니다.


전작 대비 확 달라진 부분도 있죠. 일단 디자인이 전작 V10의 투박함에서 벗어났습니다. V10은 튼튼함을 강조했다고 하는데, 디자인 면에서는 그리 사랑받지 않았죠. 그리고 보통 사람들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것은 디자인이 우선이라는 것을 이제 알게 된 듯 합니다.



이번 V20은 제법 날씬하고 예쁘게 빠졌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배터리 교환 방식을 유지하면서도 저 정도 수준을 구현한 능력은 LG전자가 절대로 기술이 없는 기업은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어요.



그리고 이번 제품에서 가장 강조하는 오디오 부분을 보겠습니다.

G5의 몇개 안 되는 모듈 가운데 가장 환영받았던 것은 B&O와 손잡고 내놓았던 LG Hi-Fi Plus with B&O PLAY였습니다. 음질이 좋아질 뿐만 아니라 모듈을 끼워도 보통의 스마트폰과 비교하여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았다는 장점도 있습니다[각주:1]. 그리고 전작 V10에서도 오디오에 대한 평가는 좋았습니다. 마케팅의 잘못으로 32비트 음원 재생에 대한 논란은 있었지만 음질은 확실히 좋았죠.



이번 V20에서는 ESS의 32비트 쿼드 DAC를 내장하여 여기서 한층 더 나아갑니다. 이제는 돈을 들여 별도의 모듈을 사서 끼우지 않아도 좋은 음질로 32비트 음원을 재생합니다. 32비트/384KHz의 음원을 재생할 수 있는데다가 받아들이는 파일 형식도 더 많아졌습니다. 게다가 B&O가 튜닝한 이어폰을 따로 돈받지 않고 기본으로 끼워줍니다. 들어봤는데 좋더군요.


오디오라 하면 듣는 것만으로는 모자라죠. 마이크 쪽도 강화되어 음원 녹음시 더 나은 음질로 가능합니다.


카메라는 전면과 후면 모두 광각을 채용했고 후면은 듀얼 카메라입니다. AF 또한 컨트라스트/위상차 AF에 더해 레이저 AF까지 합쳐진 하이브리드 AF가 들어갔습니다.


OS 또한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 7.0(Nougat)이 들어갔습니다. 화면도 갈라쓸 수 있어요.



결정적으로 이 모든 특징과 기능이 V20 하나 안에 들어있습니다. 디자인은 보셨다시피 세련된 편이고 사람에 따라 좋고 싫을 수 있는 휜 화면도 없으며 발열을 걱정해 낮은 성능의 AP가 들어간 것도 아닙니다. 튼튼하게 만드는 대신 투박해진 것도 아니고 어떤 기능을 쓰기 위해 모듈을 갈아낄 필요도 없습니다.




LG V20, 부정적으로 보면?


V20은 여러 모로 다듬어진 제품임에는 분명합니다. 분명히 매력이 있어요. 소프트웨어 안정성도 보장된다면 주변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세상 모든게 그렇듯이 아쉬움 또한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LG전자가 만들 수 있는 최선의 제품이라는 부분에서는 수긍하는 면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도 보입니다.



가장 중점적으로 홍보 중인 오디오 부문의 경우, 스마트폰 이용자들 가운데 과연 32비트 음원 재생이라는 부분이 얼마나 차별성이 있을까요.

물론 최고의 음질을 원하는 이용자라면 V20은 정말 매력적인 스마트폰이 되겠지만 그런 사람의 수는 과연 얼마나 될지 조사가 있었는지 궁금하더군요. G5에서 LG Hi-Fi Plus with B&O PLAY 모듈을 준비한 것은 보통 이용자에게 해당 모듈이 들려주는 수준의 음질까지는 굳이 필요없다는 메시지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만, V20의 기본 오디오 제원은 G5에 모듈을 달았을 때보다도 좋습니다.


게다가 타사 스마트폰들도 플래그십 모델이라면 음원 재생 부분은 상당히 전반적으로 평준화[각주:2] 된 상태입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 이용자는 이어폰이나 헤드폰 정도로만 오디오를 듣게 되는 현실에서 V20의 뛰어난 음질이 정말 좋은 구매 포인트가 될까요? LG전자가 이런 음질 차이를 소비자들이 느끼고 알게 하기 위해 무슨 준비를 하고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많이 팔겠다면 그 준비가 철저히 되어있어야 할 겁니다.


그리고 3D TV에서도 마찬가지 문제가 있었지만 32비트 음원의 공급 부분에 대해서도 여전히 LG전자는 명확한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여러 업체와 준비는 하고 있다니 다행입니다만 제품 발표 행사에서 이를 함께 알려줬다면 훨씬 나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32비트 음원인 만큼 곡 하나에 1GB가 넘는 경우도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저장 공간에 대해서도 생각해 봐야할텐데 역시 언급이 없었습니다.


발표 행사 관련해서 한마디 덧붙이면, 이 제품 역시 좋은 무선 음원 코덱인 APT-X HD를 지원하고, LG전자는 톤플러스라는 베스트셀러 블루투스 넥밴드 이어셋을 갖고 있습니다. 톤플러스만큼 유명하진 않지만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제품군도 있죠. V20의 무선 오디오 능력과 함께 이들이 함께 나열되었으면 훨씬 효과가 좋았을 거라는 생각입니다만, 왜 홍보하지 않았는지 의문입니다. 오디오에서 무선 쪽은 아예 나오지 않았어요.


그리고 기껏 준비해 놓았는데 빛이 바랜 부분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좋게 평가하는 듀얼 카메라의 경우, 하루 차이로 발표한 아이폰7+는 듀얼 카메라를 활용하여 광학 2배 줌으로 구현해 버려서 V20의 듀얼 카메라는 아이폰보다 못하다는 느낌을 줘버렸죠.



배터리 교체식을 유지하면서도 전작 V10에서는 배터리가 하나만 제공되었고 V20에서도 배터리는 하나 나갈지, 두개 나갈지는 미정이라고 합니다만, 개인적으로는 2개를 주기로 진작부터 결정하지 않았다는게 이해가 좀 안 갈 정도입니다. 하나만 주고 교체 안 할 거면 왜 배터리 교환식을 고수하는지 알 수가 없으니[각주:3] 말이죠. 만들기도 더 힘들다던데.

참고로 충전기는 퀵차지 3.0을 지원하는 녀석이 포함되었다고 확인했습니다.



후면 버튼 또한 이번에는 빠졌습니다.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LG전자 플래그십의 전통이 될 듯 했는데 후면 버튼을 좋아하건 싫어하건 이용자 입장에서는 헷갈리는 부분이 된 듯 합니다.




LG V20, 가진 것을 다 쏟아부었다


자, 이제 정리해 보겠습니다.


V20은 어쩌면 현 시점에서 LG전자가 가진 모든 것을 다 쏟아부은 제품일 수도 있겠습니다. QHD 해상도를 가진 뛰어난 IPS 디스플레이와 세컨드 스크린, 별도의 DAC을 내장한 음질 강화, 배터리 교환식의 고수와 타사와 협력하여 만든 튜닝 잘 된 번들 이어폰, 그리고 광각까지 삼킨 듀얼 카메라까지.


여전히 세계 최초를 사랑하는 LG전자


이렇게 보면 V20의 현재 모습이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현재 모습일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여기에는 앞에서 말한 긍정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부분까지 모두 포함됩니다. 결코 기술 문제가 아닌 다른 이유로 인해 시장에서의 부진이 나타난 것이죠.


다행히 V20은 전작들에 비해 훨씬 더 '살만한' 제품인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아직 가격은 얼마일지 결정은 안 되었답니다만 출시 후에도 제품과 소비자에 대한 넓은 이해와 열린 소통을 실행한다면 V20은 제법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LG전자의 스타일이 확실히 변해서 V20이 좋은 터닝포인트가 되길 기대합니다만, 일단은 지켜보겠습니다.



덧붙임 : 지켜본 결과입니다. 오늘(9월 20일) V20 출고가와 출시 프로모션이 결정되었고, 이에 관한 내용을 적어봤습니다.


2016/09/20 - LG V20 출시, 제 살 깎아먹는 이해하기 힘든 세가지




  1. 전면에 LG 로고가 B&O 로고로 바뀐다는 점도 장점으로 뽑는 분들이 있었지만 여기서는 제외. [본문으로]
  2. 이런 흐름을 이끌어낸 것은 역시 애플 아이폰이겠죠. [본문으로]
  3. 단가 문제겠지만 말이죠.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