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PC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 2GHz 제품 나오다

반응형

미니노트북과 MID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인텔 아톰 프로세서의 새로운 제품이 나온다는 소식입니다.

hkepc.com이 대만 PC 업체의 이야기를 들어 인용했는데요, 새로 나오는 아톰 프로세서는 넷북과 넷탑을 담당하는 N 시리즈가 아니라 더 작은 제품을 위한 Z 시리즈의 Z515와 Z550입니다.

우선 Z550은 클럭 주파수가 2.0GHz로 올라가 아톰 프로세서 가운데 가장 빠릅니다만 1.86GHz의 Z540과 마찬가지로 평균소비전력과 최대 TDP는 각각 0.22W와 2.4W로 동일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FSB는 533MHz이고 L2 캐시는 512KB 입니다.

두번째로 Z515는 인텔 버스트 퍼포먼스 테크놀로지(Burst Performance Technology; Intel BPT)를 사용, BFM에서는 800MHz의 클럭 주파수에 평균소비전력 0.16W, 최대 TDP는 1.4W로 아톰 프로세서 가운데 가장 느린 Z500과 동일하지만 인텔 BPT를 활용하면 HFM(High Frequency Mode:고주파수모드, 고속모드)에서는 1.2GHz의 클럭 주파수에 최대 TDP가 1.4W로 최대 TDP가 2W인 1.33GHz의 Z520 프로세서보다 전력 소비면에서 훨씬 우수해집니다(BFM이 저주파수모드(LFM:Low Frequency Mode)를 잘못쓴게 아닌가 합니다만. 아시는 분 설명 좀 부탁드려요).

Z550은 US15W 칩셋과 함께 사용하게 되며 최대 메모리 2GB에 GMA500 그래픽 엔진을 사용합니다. 아시다시피 GMA500은 H.264와 MPEG2, VC1, WMV9 형식의 동영상을 클리어 비디오 기술로 하드웨어 가속시켜주기 때문에 720p 수준의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US15W는 평균소비전력 0.8W, 최대 TDP는 2.3W죠.

Z515는 US15W 칩셋 말고도 UL11L이라는 저전력 칩셋을 사용할 수 있는데 최대 400MHz의 FSB에 512MB까지의 메모리를 지원합니다. 그래픽 엔진은 여전히 GMA500이지만 동작 클럭이 100MHz 가량 느려진다는군요. 덕분에 동영상은 540p까지만 볼 수 있지만 평균소비전력이 0.7W, 최대 TDP가 1.6W로 줄어듭니다.

이들은 오는 4월에 출시 예정이라는군요.


인텔의 초기 예상과는 달리 MID 뿐만 아니라 미니노트북에서도 아톰 Z 시리즈의 활용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이번의 추가적인 제품의 출시는 꼭 필요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직 듀얼 코어는 비밀무기처럼 갖고 있군요. 국내에서 아톰 Z 시리즈를 활용하는 기업들도 있는데, 이들도 Z550이나 Z515를 채택하게 될지 궁금합니다.


관련 글
2009/02/19 - 이것이 MID! 빌립 S5 리뷰 - 2부. 성능
2009/01/15 - 인텔의 새로운 아톰, N280 프로세서 곧 출시
2008/03/03 - 인텔, 차세대 초저전력 프로세서 아톰과 그 플랫폼 센트리노 아톰 발표


반응형

Comments

  • 익명 2009.03.20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기대했던 모델이 나왔군요!!!
    이제 Z540버렷...Z550이 진리닷!! /ㅅ/ |ㅁ| \ㅅ\

  • Derek 2009.03.20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550이라는 이름을 본순간 Zilog의 Z80을 생각한 저는 구세대? ㅎㅎㅎ

    • piloteer 2009.03.21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도 공학용 계산기 정도엔 들어가니 구세대에선 아슬아슬하게 세이프가 아닐까요. ^^;

  • 2009.03.21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톰2.0이면 가속기능없어도 720p는 다 돌리죠.. 1.6에서도 720p는 다 돌아가는데...

    듀얼아톰이 나오던가.. 아니면 3.0gh클럭정도의 아톰이나 빨랑 나왔으면 하네요..
    칩도 좀 최신45나노공정으로 맹글고

    • 듀얼이라면 그리 클럭이 높지 않아도 좋습니다.
      그리고 아톰 자체는 아미 45나노 공정으로 만들어지고 있죠.

  • 제가 참조한 중국 mydrivers.com의 같은 기사에서는..
    但开启Intel BPT技术后,在BFM模式下核心频率将是1.2GHz,最高TDP为1.4W,相比1.33GHz的Atom Z520最高TDP 2W更低。 이렇게 적혀있네요.

    확실히 BFM이 맞습니다 -0-; BPT 기술을 사용하면, BFM의 클럭 주파수가 1.2GHz가 된다는 내용..

    고쳐주시면 되겠네요 ^^*

    그나저나.. 아톰이 이러다가 나중에 듀얼 3.0 정도 되어버리면 팀킬이 볼만 하겠는데요?

    • 1.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해당 기사에 나오는 BFM이라는 단어의 원래 뜻을 찾을 수 없어서 문의드린 겁니다. 아마 같은 소스에서 정보가 나왔으므로 hkpec와 같은 용어를 썼다고 생각합니다만.

      2. 듀얼 3.0이 나올 가능성은 별로 없습니다. 센트리노2랑 시장이 겹치니까요. 인텔은 그냥 경쟁사가 따라오지 못할 정도로 고만고만한 성능으로 아톰을 맞춰서 내보낼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톰 듀얼은 그 자체로도 상당히 성능이 좋더군요.

  • 미리나이루 2009.03.22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그렇듯 저놈을 이용해서 만들어질 물건의 "가격"이문제지요 OQO2+에서 크리티컬.

  • seomiri 2009.03.22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ndroid Emulator Test. Wow. Your posting is very interasting.

  • 낭만냐옹이 2009.03.22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주선주웠다는 인텔의 기술력.. 솔직히 천천히 내도 따라잡을려면
    10년은 차이나죠. AMD등과 비교했을때...
    N시리즈야 이미 넷북은 인텔로 천하통일 시켜줬으니
    넉넉히 천천히 내도 되겠지요.
    특히 아톰N시리즈는 진짜 A100,A110으로 VIA좋은일 시켜줬는데 하며,
    만회용이었는데, 너무 엄청난 효과로
    자기 노트북CPU시장까지 잡아먹어서 역효과까지 올정도로 인기가 있었으니까요.
    솔직히 지금 저전력 데스크탑에도 N시리즈니까
    제 생각에는 듀얼이나 더 상위의 N시리즈는 자제할꺼 같습니다 뭐 한개나온것 성능보면
    확실히 아톰N넘버는 천천히 나오겠구나 생각이 드내요.

    아무래도 퀠컴등도 스마트폰 시장 CPU에 뛰어들고,
    스마트,MID 시장에 휴대폰업체, PC업체등 거의 모든 IT업체가 뛰어들고 있으니
    인텔에서는 저 작은 기기 쪽으로 눈돌리는거 아닐까요?

    암튼 Z시리즈 보면서 느끼는게 Z550에 US15W 칩셋,메모리 2GB에 GMA500 그래픽 엔진을 사용하면
    넷북보다 더 작으면서 성능은 (스피드외에 전력소모등)
    더 좋을꺼 같내요. 기대됩니다^^

  • 큐엔 2009.03.23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말론 클럭보단 FSB 나 L2캐쉬가 더중요하다던데 .ㅅ.
    제 n10 아톰하고 비교해보니.. 요 두놈은 변화가 별로없네여;;?

  • 지식에련약한1인 2009.03.23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3d기능이 좀 더 업된 아톰칩이 나왔음 하는 바램..;ㅅ;..
    지금 넷북도 잘 쓰고 있긴하지만 역시 그래픽쪽이 아쉽더라고요/ㅅ/~ 흐엉

  • 습서 2009.03.23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상도는 좀 높아지는건가요?
    아톰지원 해상도가 낮아서 불만...

  • 큐엔 2009.03.29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상도는 그래픽이정하는거아닌가여???

  • 습서 2009.06.02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텔은 멀찌감치 앞서가는데 AMD는 모바일 쪽은 너무 느리네요

    휴대폰에 아톰 들어갈날도 멀지 않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