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PC

AMD, 듀얼코어가 포함된 2세대 울트라씬 플랫폼 발표

반응형
인텔에 이어 프로세서 업계의 2인자인 AMD의 울트라씬 플랫폼 2세대가 발표되었습니다.

작년 HP의 파빌리언 dv2와 함께 선보였던 1세대 울트라씬 플랫폼에 이어 이번에 발표된 울트라씬 플랫폼은 2세대에 걸맞게 듀얼 코어 프로세서, 그것도 AMD 노트북용 프로세서의 최고 제원 제품인 튜리온 브랜드가 자리잡았다는 점에서 특히 흥미롭습니다.


기존 셈프론과 애슬론 네오 프로세서에 이어 애슬론 네오 X2 듀얼코어와 튜리온 네오 X2 듀얼코어 프로세서 또한 포함되었는데 이 밖에도 1.2GHz의 L310 듀얼 코어 프로세서가 있는 것 또한 확인되었습니다. 가상화 기술인 AMD-V 또한 모두 탑재하여 윈도7에서의 가상 XP모드 활용에도 문제가 없습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아직 45nm 공정에 들어가지 못한 까닭에 전력소비량 면에서 인텔보다 뒤진다는 것이죠.

MSI의 AMD 콩고 플랫폼 적용 제품


현재 적지 않은 업체들이 이 프로세서를 이용하여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AMD와 친하게 지내는 HP의 dv2 후속 기종을 비롯하여 에이서MSI 등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로써 유콘(Yukon) 플랫폼에 이은 콩고(Congo) 플랫폼이 이제 본격적으로 제품화되는 단계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인텔보다 프로세서 기술은 아직 뒤지지만 뛰어난 그래픽 엔진과 결합하면 울트라씬 분야에서는 AMD가 어느 정도 활약을 보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012


참고로 AMD는 이날 2세대 울트라씬 노트북 플랫폼과 함께 비전(Vision) 기술 또한 발표했습니다.
비전은 CPU의 클럭주파수나 그래픽 칩 등 자세한 제원을 소비자가 확인할 필요없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로 등급을 규정한 새로운 방식의 시스템 구분 방식으로 비전 스탠다드, 비전 프리미엄, 비전 얼티밋 세가지 단계로 구분된다는군요. 이는 앞으로 나오는 AMD 기반 제품에 들어가 일반 소비자들의 제품 선택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특히 차세대 윈도7에 대한 준비도 충실하다는군요.



관련 글
2009/08/06 - 한성컴퓨터, AMD 유콘 기반 SPARQ SL30 울트라씬 노트북 출시
2009/06/24 - 이젠 AMD표 넷북도 있다! - 게이트웨이의 넷북 LT3100 시리즈 공개
2009/06/02 - HP, AMD 듀얼코어 채택한 새 파빌리온 dv2 곧 출시
2009/04/25 - HP 파빌리온 dv2로 살펴보는 AMD의 울트라씬 플랫폼 Yukon
2009/03/30 - 세계 최초 유콘 플랫폼 탑재 HP 파빌리온 dv2 발표회 - 넷북과 노트북 사이의 틈새를 노리다
2008/11/14 - AMD, 차세대 울트라포터블/미니노트북 플랫폼 발표 (고침2)


반응형

Comments

  • 배터리 타임이 관심이 가는군요. 인텔에 비해서는 짧을거 같긴합니다만...

  • 김남용 2009.09.12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온디지털이 망하지만 않았어도 뭔가 기발한걸 기대해볼텐데...
    아쉽게도 AMD에서 아무리 신제품 CPU를 내놔도 가슴에 와닫는 "물건"은 없네요.

    그저 그냥 평범한 좀 작은 노트북일뿐....

  • 하루에 한번은 들러 디지털기기에 대한 욕구충족을 하고 갑니다만, 댓글은 참 망설이게 됩니다. 워낙 유명하신 분이라...... 그냥 이렇게 댓글 조금만 달려 용기내어 답글 달아보네요.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 Seinere 2009.09.16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드디어 AMD에서 인텔의 숟가락 올리기를 막기 시작하는건가요? 65nm로 나온다는건 좀 아쉽지만 OEM업체를 포함해서 11개 업체라고 했으니 한성같은 중소기업도 국내 유통에 참전할 확률이 높겠네요.
    ACER Ferrari One에 XGP포트가 있다면 "크파가 된다는 건가요" 울트라 씬 나름의 혁신이네요. 데스크 노트로 쓸때는 크파로 들고다닐때는 그냥 라데온 HD3200이라니;